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동대구역 인근에서 유튜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를 추적하는 영상을 찍는 모습을 본 네티즌들이 SNS에 사진을 올리고 불안감을 나타내 비난이 일고 있다,
 동대구역 인근에서 유튜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를 추적하는 영상을 찍는 모습을 본 네티즌들이 SNS에 사진을 올리고 불안감을 나타내 비난이 일고 있다,
ⓒ SNS 캡처

관련사진보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불안감이 커지는 가운데 유튜버들이 감염증 환자를 추격하는 듯한 자작극을 연출해 논란이 되고 있다.
 
29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동대구역 광장 내에서 방진복 입은 사람 2명과 일반 차림 1명 등 3명의 남성이 뛰어다니며 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린 사람을 잡는 척하며 혼란을 주고 있습니다"라는 글 등이 실시간으로 공유됐다.
 
한 네티즌은 "추격전마냥 파란 패딩에 입가린 남자 뛰어가고 방역복 두 명이 이름 부르면서 쫓아가던데?"라며 "지하철에서 동대구역 올라가는 에스컬레이터에서 추격전 하던데 확진자인 거야?"라고 불안감을 나타냈다.
 
해당 글을 접한 대구 시민들은 "대구에도 확진자가 생긴 것이냐", "잠시 후에 동대구역에 가여 하는데 큰일이다" 등의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해당 영상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는 전혀 무관한 유튜버들의 자작극인 것으로 드러났다.
 
 동대구역 인근에서 유튜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를 추적하는 영상을 찍는 모습을 본 네티즌들이 SNS에 사진을 올리고 불안감을 나타내 비난이 일고 있다,
 동대구역 인근에서 유튜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를 추적하는 영상을 찍는 모습을 본 네티즌들이 SNS에 사진을 올리고 불안감을 나타내 비난이 일고 있다,
ⓒ SNS 캡처

관련사진보기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유튜버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기 위해 촬영했다"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동부경찰서 관계자는 "12시쯤 시민의 제보를 받고 출동했으나 이들의 행적을 찾을 수 없었다"며 "오후 2시가 조금 넘은 시각에 다시 출동해 이들을 붙잡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하는 행위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촬영을 중단하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 유튜버들에 대해 공공장소에서 불안감을 조성한 혐의로 경범죄 처벌법에 의거해 경고 조치한 뒤 귀가시켰다.
 
이런 소동이 자작극인 것으로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유튜버들의 행위가 도를 넘었다", "무슨 생각으로 저런 영상을 촬영했는지..."라고 비판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