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6일 오전 건물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한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 앞으로 출동한 소방차들이 줄지어 서 있다. 화재는 이날 오전 4시 51분께 호텔 지하 1층에서 시작됐으며 투숙객과 직원 600여 명이 대피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피해자들은 단순 연기 흡입으로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오전 건물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한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 앞으로 출동한 소방차들이 줄지어 서 있다. 화재는 이날 오전 4시 51분께 호텔 지하 1층에서 시작됐으며 투숙객과 직원 600여 명이 대피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피해자들은 단순 연기 흡입으로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26일 새벽 서울의 대형 호텔에서 불이 나는 등 설 연휴 화재가 잇따랐다.

이날 오전 4시 51분께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에서 불이나 연기를 들이마신 투숙객과 호텔직원 58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이 난 지 약 2시간 만인 오전 6시 33분께 큰불은 잡혔으며 10시 06분 진화 작업과 연기 배출 작업 등이 마무리됐다.

불은 호텔 지하 1층 알람 밸브실에서 시작됐으며 호텔 전 층으로 연기가 확산해 투숙객과 직원 등 633명이 대피했다.

연기를 마신 투숙객들은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 10시 30분부터 다른 투숙객들은 소방관, 경찰 등과 함께 호텔에 들어가 소지품을 챙기고 있으며, 경찰과 소방당국이 함께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호텔 측은 내부 상황을 정비한 후 투숙객을 다시 받을 계획이다.
 
 26일 오전 건물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한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 투숙객들이 호텔 인근으로 대피해 산소 치료를 받고 있다.
 26일 오전 건물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한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 투숙객들이 호텔 인근으로 대피해 산소 치료를 받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화재 현장에 들러 소방재난본부의 브리핑을 받았다.

박 시장은 "호텔 소방 점검을 제대로 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25일 오후 10시 5분께 서울 강남구 역삼2동 18층짜리 아파트 8층에서 불이나 약 22분 만에 완전히 진화됐다.

처음 불이 난 집에는 사람이 없었고 위층에 사는 주민 2명이 구조됐다.

또 주민 50명이 대피했으며, 연기를 들이마신 주민 15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