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권성동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위원장
 권성동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위원장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강원지역 자유한국당 소속 6명의 의원들은 "강원도를 희생양으로 삼는 선거구획정 시도를 규탄한다"면서 강원도 의석수 9석으로 늘리고, 기존선거구는 존치할 것을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강원도 국회의원들은 21일 성명서를 통해 "4.15 총선을 앞두고 강원도를 정치적 희생양으로 삼는 선거구획정 시도는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는 뜻을 밝히기 위해 오늘 성명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지난 달 이른바 4+1 협의체의 선거법 개정안 날치기 처리에 이어서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한 자의적인 선거구획정을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4+1 협의체는 '농산어촌의 지역대표성을 최대한 보장하는 방향으로 선거구획정이 이루어져야 한다' 하면서도 정작 논의과정에서는 '농산어촌'의 기준을 호남에 맞춰 호남 의석 사수를 위한 움직임을 노골적으로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일부 정당의 주장처럼 지역구 인구하한선을 전북 김제·부안(13만9470명) 선거구에 맞추게 되면 속초·고성·양양(13만6942명) 선거구는 통폐합 대상이 된다"면서 "그런데 이것은 공직선거법에 명시된 선거일 15개월 전 기준의 인구하한선 13만6565명에도 배치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호남 기반 정당의 주장대로 할 경우, 춘천(28만574명)은 분구 대상이 되지만, 강원도 전체 의석수 8석은 변함이 없어 연쇄적인 도내 선거구 이동이 벌어질 수밖에 없다"면서 "이는 이미 제20대 총선에서 전국에서 유일하게 5개 이상의 시·군을 하나로 묶는 공룡선거구가 2개나 탄생한 강원도에게 또 하나의 공룡선거구 발생을 감수하라는 것으로 명백히 강원도를 정치적 희생양으로 삼는 행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농산어촌의 지역 대표성 보장이 가장 필요한 곳이 강원도인데, 호남 의석은 유지한 채 강원도 선거구를 조정하려는 것은 강원도민은 물론 전국의 농산어촌 주민들이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치권과 선거구획정위원회에 ▲농산어촌의 지역대표성을 최대한 보장하는 방향의 선거구 획정은 특정 지역이 아니라 '모든 농산어촌'에 적용되어야 한다
▲어떤 기준에 의하더라도 춘천은 인구상한선을 넘어 분구대상이 되는데, 이것이 강원도의 다른 선거구 축소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 ▲더 이상의 공룡선거구 출현을 막기 위해서라도, 강원도의 기존 선거구는 그대로 존치해야 한다  등 3가지 요구를 촉구했다.

이날 성명서에 동참한 자유한국당 소속 강원지역 국회의원(권성동, 김기선, 김진태, 염동열, 이철규, 이양수)들은 "민주당과 일부 정당들이 행한 선거법 개정이 특정 지역의 이익을 위한 것이라는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서라도, 강원도를 정치적 희생양으로 삼는 선거구 획정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되며, 앞으로 강원도민과 함께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