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축사하는 해리 해리스 미 대사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2020 한국이미지상 시상식'(CICI Korea 2020)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 축사하는 해리 해리스 미 대사 지난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2020 한국이미지상 시상식"(CICI Korea 2020)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지난 16일 "북한 개별관광 추진은 미국과 긴밀하게 협의해야 한다"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17일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17일 오후 "미국과는 항시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협의하고 있다"라며 "다만,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는 남북관계의 실질적 진전과 조속한 북미대화를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다"라며 "남북협력 관련 부분은 정부가 결정한 사안이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해리스 대사는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한국이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남북협력을 위한 어떤 계획도 미국과의 워킹그룹을 통해 논의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부의 북한 개별관광 추진에도 "워싱턴과 서울이 서로 긴밀하게 협의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의 연이은 낙관주의는 고무적이고 그런 낙관주의가 희망을 만들어낸다"라면서도 "그 낙관주의에 따란 행동은 미국과 협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북한 개별관광 등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와 신년기자회견에서 중요하게 내놓은  남북협력 추진에 '미국의 협의'라는 조건을 단 것이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 7일 KBS와 한 인터뷰에서도 "우리는 남북관계의 성공이나 진전과 더불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기 원한다"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답방이나 비무장지대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등과 같은 사업은 모두 미국과 협의해 진행해야 한다"라고 '미국과의 협의'를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일 "북미대화의 교착 속에서 남북관계의 후퇴까지 염려되는 지금, 북미대화의 성공을 위해 노력해 나가는 것과 함께 남북협력을 더욱 증진시켜 나갈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할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졌다"라고 말했다.

남북협력 방안으로는 접경지역 협력과 2032년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제1회 동아시아 역도선수권대회와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북한 참가, 도쿄올림픽 공동입장과 단일팀 구성 협의, 남북 간 철도·도로 연결, 비무장지대 유네스코 세계유산 공동 등재 등을 제안했다(관련기사 : 문 대통령, 북미대화 촉진에서 남북협력으로 옮겨가나?[해설] 30분 단독 신년사에서 주목해야 할 두 가지).

이어 지난 14일 110분 동안 진행된 신년기자회견에서는 한 발 더 나아갔다. "국제 제재란 한계가 있어 남북이 할 수 있는 협력에서 여러 제한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제한된 범위 안에서 접경지역 협력, 개별관광 같은 것은 충분히 모색할 수 있다"라며 '북한 개별관광 추진'을 언급한 것이다(관련기사 : 문 대통령 "필요하면 대북제재 예외 조치도", 남북협력 강조).

전날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상임위원들은 올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실질적인 진전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남북협력을 추진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활성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이 신년사와 신년기자회견에서 내놓은 '남북협력'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댓글4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