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정호승 시인의 시를 읽은 많은 이들을 선암사를 찾는다면 법정 스님의 무소유를 아는 이들은 송광사 불일암을 찾습니다.

가을이 어느덧 멀찍이 떠난 늦가을 어느 날, 아내가 좋아하는 순천 송광사 불일암에 다녀왔습니다.

송광사 경내에서도 깊은 신중에 자리 잡은 불일암은 법정 스님이 1975년에 내려와 1992년까지 지내며 글을 쓴 곳으로 '무소유'를 상징하는 곳입니다.

불일암으로 가는 길을 '무소유길'이라 부르며 약 30분 정도 호젓한 오솔길을 올라가야 합니다. 무소유길이라는 이름처럼 욕심을 덜어내며 걷다 보면 편백나무 숲에 마음이 편안해지고 대나무 숲에 눈마저 시원해집니다.

떨어진 낙엽이 쌓여 걷는 내내 서걱서걱 낙엽 밟는 소리는 귓가에 스치고 따스한 햇살이 드리워진 곳에 핀 동백꽃이 피어 암자를 찾는 이들을 반겨줍니다.

도착한 불일암은 너무 고요하여 절로 묵언하게 되고 법정 스님이 잠들어 있다는 후박나무에 절로 고개가 숙여집니다.

불일암에 거처하시는 스님이 분주하게 움직이는 소리만 들려오는 불일암에서 아내와 잠시 눈을 감고 사색에 빠졌습니다.

불일암은 오전 8시부터 오후 4시까지 개방합니다.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순천 #송광사 #불일암 #무소유길 #법정스님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