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9 종로랑 연말 콘서트 '종로랑 깊어가는 밤'
 2019 종로랑 연말 콘서트 "종로랑 깊어가는 밤"
ⓒ 종로문화재단

관련사진보기

   종로문화재단(대표이사 윤영민)은 오는 12월 8일 오후 5시부터 상명대아트센터 대신홀에서 생활문화 예술동아리 '종로랑'의 다양한 매력을 뽐내는 2019 연말 콘서트 '종로랑 깊어가는 밤'을 개최한다.

종로구‧종로문화재단 주최, 생활문화 예술동아리 네트워크 '종로랑'의 주관으로 진행되는 2019 연말 콘서트 '종로랑 깊어가는 밤'에서는 생활문화 예술가가 모인 동아리 '종로랑'이 가족, 친구, 이웃에게 따뜻한 겨울밤을 선물하기 위해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지난 10월에 열린 '2019 종로랑 페스티벌'에 이어 축제 기획부터 진행까지 전 과정에 생활문화 예술 동아리 '종로랑'이 직접 참여한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이날 콘서트에서는 종로구의 초‧중‧고 학생들이 화합과 봉사를 위해 활동하는 오케스트라 동아리 '경희궁유스오케스트라' 부터 대금‧소금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인 연주 동아리 '북촌다빈', 드라마와 탱고가 결합된 극탱고의 창작을 목적으로 설립된 동아리 '탱고아띠스따', 재즈를 비롯해 가요와 팝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연주하는 청소년 밴드 동아리 '서울청소년빅밴드'가 함께 훈훈한 무대를 꾸밀 것으로 알려져 시민들의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희궁유스오케스트라'가 선보이는 크리스마스 메들리부터 '북촌다빈'이 재해석한 신나는 가요메들리,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탱고아띠스따'의 감각적인 탱고 무대와 더불어 따라 부르며 즐길 수 있는 무대를 준비한 '서울청소년빅밴드'까지 4개의 동아리가 각양각색의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종로문화재단 관계자는 "특히 이번 콘서트에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색소폰 연주자 이정식과 '종로랑' 동아리가 크리스마스를 주제로 한 특별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시민들의 높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서울의 문화예술 프로그램 및 문화예술인에 관련된 글을 기고합니다. 취재, 인터뷰, 리뷰기사 관련해서는 koreatheatre@naver.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