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8일 출시된 '대한민국 청와대' 앱.
 18일 출시된 "대한민국 청와대" 앱.
ⓒ 청와대

관련사진보기

 
청와대가 18일 오후 2시 모바일에서 사용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애플리케이션 '청와대'를 출시했다. "국민과 더 가까이, 더 빠르게 소통하는 청와대"가 되기 위한 서비스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의 소식, 국민청원 및 정부정책을 국민에게 더 쉽고 빠르게 제공하고, 국민들에게 청와대와 더 가깝게 소통할 수 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다"라고 설명했다.

모바일 앱 '청와대'는 '청와대가 전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실은 이렇습니다' '내 삶이 바뀝니다' '청와대 비공개 영상 및 B컷 사진 공개' 등의 메뉴로 구성돼 있다. 

먼저 '청와대가 전합니다'를 통해서는 이슈와 정책 관련 청와대발 팩트체크, 주요 현안 관련 청와대 브리핑 등을 빠르게 받아볼 수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서는 추천 순위별, 분야별, 답변 대기 등 국민청원 현황이 보기 쉽게 정리돼 있다. 특히 자신이 관심있는 국민청원 링크를 카카오톡 등 소셜미디어에 쉽게 공유할 수 있다.

'사실은 이렇습니다'에서는 정부 정책과 관련한 언론보도들을 팩트체크하거나 설명한 자료을 제공한다. '내 삶이 바뀝니다'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주거·교육·보육·복지·문화 등 맞춤형 정책과 정책 사용후기, 정부정책 정보 등이 실린다. '청년 구직 활동지원금으로 이만큼 달라졌다'나 '병원 2~3인실도 건강보험' 등 생활밀착형 정책 사용 후기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청와대 비공개 영상 및 B컷 사진 공개'를 통해서는 대통령 일정과 관련해 언론 등에 공개되지 않았던 영상화면이나 사진을 제공한다. 다만 이것은 비정기적으로 업데이트되고, 업데이트될 때마나 푸시알림으로 공지된다.

대통령의 말과 글, 대변인 브리핑 등의 자료가 업데이트되면 앱의 '푸시알림'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에서 바로 관련자료 등에 접근할 수 있다. 앱을 실행하면 첫 화면으로 팝업창이 뜨는데 여기에서는 청와대의 주요행사와 팩트체크, 브리핑 정보가 제공된다. 현재는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와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이 올라와 있다. 

'청와대' 모바일 앱은 애플앱스토어나 구글플레이스토어에서 '청와대'를 검색해 내려받은 뒤 설치할 수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