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집트 다합(Dahab)에서 스쿠버다이빙 오픈워터(OpenWater)부터 다이브마스터(DM) 자격증을 취득하기까지의 과정입니다. 물 공포증이 있었던 필자가 2018년 12월 27일부터 2월 19일(55일)까지의 생생한 기록입니다. - 기자말
 
 수심 28m에 있는 코끼리 형상 조형물 앞에서.
 수심 28m에 있는 코끼리 형상 조형물 앞에서.
ⓒ 차노휘

관련사진보기



1) 마지막 시험

"배영이 그리 빠르다면서요? 어찌 손도 사용하지 않고 자유형만큼 빠를 수 있죠?"

조나단이 출근하자마자 내게 말했다.

전날 수영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한 것이 센터에 소문이 다 났다. 그런데 떨어진 것에 중점을 둔 것이 아니라 배영이 빠르다는 것을 다들 신기해했다.

시험 감독은 줄리아였다. 그녀도 내게 뒷담을 들려주었다. 내가 3m까지는 자유형으로 잘 가더란다. 그런데 바로 배영으로 몸을 바꾸더란다. 옆에 있던 J에게, '어어, 벌써 배영으로 바꾸면 속도가 안 날 텐데?'하며 시계를 봤단다. 그때 J가 '선생님, 저기 봐요? 배영이 엄청 빨라요. 멋지지 않나요(이 말을 강조하고 싶다)?'라고 말했단다.

물론 가이딩 테스트는 이틀 전에 합격했다. 우려한 개인 교습 그런 것은 없었다. 줄리아는 수험자의 심리를 잘 알았다. J의 테스트가 있는 다음 날 예고도 없이 진행했다. 길 찾느라 약간 망설였지만 입출수가 정확했고 반환점도 좋았다고 했다. 이 테스트는 길 찾는 것도 익혀야 하지만 앞에서 이끄는 자신감을 갖는 것도 중요하다고 그녀가 말했다.
 
 다합에서 한 시간 택시를 타고 도착한 뉴웨이바(Nuweiba). 그곳에서 유일하게 삼겹살을 먹을 수 있다. 조촐한 회식.
 다합에서 한 시간 택시를 타고 도착한 뉴웨이바(Nuweiba). 그곳에서 유일하게 삼겹살을 먹을 수 있다. 조촐한 회식.
ⓒ 차노휘

관련사진보기



약간의 요령도 있었다. 입수 지점에서 28m 수심 코끼리 형상물이 있다. 다이브 컴퓨터에 수심 깊이와 다이빙 시간을 참고하여 포인트에 있는 형상물을 찾는다. 반환점은 공기 잔량이 중요하다. 공기는 200 bar로 시작하지만 50 bar 정도는 남기고 출수해야 한다. 만약의 사태를 대비하기 위해서이다. 총다이빙을 150 bar로 하는 셈이다. 75 bar 정도 공기가 소요될 거리가 반환점이 된다. 포인트를 찾지 못해도 돌아와야 한다.

첫 번째 가이딩 출수지점을 내가 정확하게 찾았을 때 마스크 안 줄리아의 눈이 젖어드는 것을 봤다. 물 공포증으로 겁에 질려 그녀의 눈을 봤던 두 달 전. 그 초보 다이버가 당당하게 가이딩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녀의 마음은 장성한 자식을 보는 어머니의 마음 같지 않았을까, 그 순간 내 뇌를 스쳐가는 생각이었다.

2) 물속 지도 그리기
 
 라이트하우스 물 속 지도. 정확히 말하면 물 속 그림 지도.
 라이트하우스 물 속 지도. 정확히 말하면 물 속 그림 지도.
ⓒ 차노휘

관련사진보기


   
다음날 오전에는 J와 단둘이 라이트하우스를 돌았다. 가이딩 테스트 뒤 바닷속 길눈이 밝아졌다. 우리는 포인트 두 군데 지도를 그려야 했다. 나침반이 아닌 지형지물(수형수물이라고 해야 맞겠다)로 길을 익혔다.

28m에 있는 코끼리 형상이 기준점이 된다. 그곳에 닿기 전에 7.6~8.4m 물속에 사각틀과 삼각틀 네 개가 다른 높이와 방향으로 설치되어 있다. 12m 바닥에는 허들 여섯 개가 나란히 있다. 바닥에서 1cm 떠서 그곳을 통과해야 하는데 조금만 허들을 공기통으로 건들어도 고정된 것이 아니어서 짊어지고 오게 된다.
 
 센터 가이드인 마하무드(오른쪽)는 끝까지 의리를 지켰다. 그는 단독으로 다이브 마스터가 된 J와 나를 위해 가이드를 해주었다. 그때 가오리를 봤다.
 센터 가이드인 마하무드(오른쪽)는 끝까지 의리를 지켰다. 그는 단독으로 다이브 마스터가 된 J와 나를 위해 가이드를 해주었다. 그때 가오리를 봤다.
ⓒ 차노휘

관련사진보기



허들 옆 Horus(15m), Mummy(22m), 살짝 왼쪽 편으로 가면 Elephant 조형물이 나온다(28m). 나는 일부러 조형물 바닥까지 가라앉아서 수심 깊이를 다이브 컴퓨터로 쟀고 바닷속 지도를 그리는 데에 성공했다. 하지만 마지막 시험이었던 수영 400m를 10분 안에 들어오기는 피니쉬를 몇 미터 남겨놓지 않고 막 입수하려는 다이버 공기통과 부딪쳤다. 배영으로 오다 벌어진 일이었다. 10분 44초. 탈락이었다.

3) 드디어 다이브 마스터가 되다
  
 센터 직원들과 단체사진.
 센터 직원들과 단체사진.
ⓒ 차노휘

관련사진보기



"오늘 다시 한번 해봐요. 내가 보고 싶어서 그래요."

조나단은 내 배영에 여전히 관심을 두었다. 그렇지 않아도 재시험을 봐야 한다. 전날 불합격했지만 나는 자신감으로 충전되어 있었다. 만일의 사태도 대비하고 싶었다. 10분 44초가 걸렸다. 조나단에게 말했다.

"그렇지 않아도 재시험 봐야 해요. 그런데 선생님, 11분 통과 어때요? 그래도 합격하는 걸루다?"

"알았어요. 한 가지 영법이니 그렇게 할게요."

의외로 조나단은 넉넉했다.

이렇게 해서 조나단 교육 다이빙 중간 쉬는 시간에 수영 시험을 보게 되었다. 조나단뿐만 아니라 줄리아, 규, J가 해안가 카페에 서 있었다.

나는 전날처럼 실수하지 않기 위해 미리 100m 끝나는 지점 부표가 있는 카페 포인트 형상물을 기억해뒀다. 방향을 잘 잡아야 했다. 믿는 것은 그동안 하이킹으로 단련된 다리 힘이었다. 팔 동작도 하다가 말았다. 다이빙하느라 입으로만 호흡해서 손동작할 때마다 짠물이 입으로 들어왔다. 순전히 발차기로만 100m 거리를 4번 왔다 갔다 했다. 방향을 확인하기 위해서 잠깐 몸을 뒤챘을 뿐이다.  

시간이 얼마나 흘렀는지도 알 수 없었다. 마지막 피니쉬 라인에 도착하고 멈췄을 때 저 멀리 줄리아가 팔로 하트를 그린 것이 보였다. 통과했다는 뜻이다.

나는 궁금했다. 통과하긴 했는데 11분 안인지 10분 안인지. 1분 벌어놓았지만 10분 안이어야 내가 만족할 수 있었다. 물 밖으로 나오자마자 물었다.

"선생님, 몇 분 걸렸어요?"

줄리아는 오랫동안 미소 짓더니 활짝 웃으면서 말했다.

"9분 55초!"

"와우! 5초 벌었네요? 제가 정당하게 통과한 거죠?"

나는 '정당하게'에 힘을 주었다. 다른 DMT보다 나이가 두 배 정도 많았다. '나이 찬스' 같은 것은 생각하지도 않았다. 정정당당하게 겨뤄 합격한 것이다. 내가 방방 뜨자 조나단도 거들어줬다.

"DMT 수영 테스트에서 한 가지 영법으로 통과한 사람도 처음이네요. 그것도 배영으로다."

SDI는 PADI와 달리 영법을 따지지 않는다.

나는 이렇게 해서 다이브 마스터가 되기 위한 모든 테스트를 마무리했다. 그동안 했던 마음고생들. 견디니깐 견뎌졌다는 말밖에 나오지 않았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내가 합격할 것이라는 것을 애초부터 알고 있었다는 듯이 담담해졌다. 또 다른 도전 항목을 기다리기라도 하듯 나는 다음 일정을 점검했다.

늦은 오후 갑자기 다이빙 센터 안뜰에 하얀 포말 눈이 내렸다. 나는 센터 대표와 미팅을 잡았다. 언젠가는 이곳에 다시 올 것이라는 것을 알았다. 그때, 센터에서 허드렛일을 하는 소년이 어엿한 다이버로 자랐으면 싶었다. 나는 그를 후원하기로 했다.
 
 9번 로커룸을 사용했다. 줄리아는 내가 다시 올 때까지 9번을 비워놓는다고 했다.
 9번 로커룸을 사용했다. 줄리아는 내가 다시 올 때까지 9번을 비워놓는다고 했다.
ⓒ 차노휘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전남일보>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글쓴이 차노휘는 소설가이자 광주대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2016년부터 도보 여행을 하면서 ‘길 위의 인생’을 실천하고 있다. 2009년 광주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얼굴을 보다〉가 당선되었고 저서로는 소설집 《기차가 달린다》와 소설 창작론 《소설창작 방법론과 실제》, 여행 에세이집 《쉼표가 있는 두 도시 이야기》, 장편소설 《죽음의 섬》이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