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 모친 영정사진 놓인 빈소 30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 문재인 대통령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가 마련되었다.
▲ 문재인 대통령 모친 영정사진 놓인 빈소 30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 문재인 대통령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가 마련되었다.
ⓒ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지난 29일 영원한 안식을 얻은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고 강한옥 여사는 한국전쟁 시기인 지난 1950년 12월 흥남철수작전 때 남편이던 고 문용형씨와 함께 젖먹이던 큰 딸을 데리고 월남했다. '이산과 피난의 시작'이었다.

함경남도 흥남 출신인 강한옥 여사는 월남한 이후 거제도에서 피난살이를 하던 지난 1953년 2남 3녀 중 장남이자 둘째인 문 대통령을 낳아 길렀다. 월남하기 전 공무원이었던 문 대통령의 부친이 양말 도매상 등의 사업에 실패한 뒤에는 강 여사가 7명 가족의 생계를 책임졌다. 구호물자 옷가지 좌판과 달걀 행상, 연탄 배달 등으로 생계를 꾸렸다.

강한옥 여사는 지난 1978년 남편이 작고한 뒤 40여 년을 혼자서 지냈다. 문 대통령이 반유신독재시위로 구속되자 옥바라지도 했던 강 여사는 문 대통령이 사법시험에 합격하고, 변호사가 되고, 청와대 비서실장이 되고, 국회의원과 당 대표가 되고, 결국 대통령이 되는 모습을 모두 지켜봤다.

그렇게 '이산과 피난의 월남가족'으로 살아온 강한옥 여사가 지난 29일 향년 92세로 영면했다.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부모상을 당한 사례로 기록됐다.

"이산과 피난... 파란만장했던 삶 마치고 영원한 안식 얻었다"

'조용한 가족장'을 얘기했던 문 대통령은 31일 오전 약 40분 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진행된 모친의 장례미사를 마쳤다. 이후 경남 양산의 하늘공원에서 열린 안장식에 참석해 모친에게 '마지막 작별인사'를 했다.  

문 대통령은 "어머님께선 평소 신앙대로, 또 원하시던 대로 하느님 품으로 돌아가시게 됐다"라며 "이산과 피난 이후 파란만장했던 삶을 마치고 영원한 안식을 얻으셨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이제 아버지도 다시 만나시고, 못 가시던 고향에도 다시 가시고, 외할아버님 외할머님도 만나시고, 6남매 형제자매들도 다시 만나시고 그러셨으면 좋겠다"라고 모친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했다.
 
대통령의 감출 수 없는 슬픔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 장례미사를 마치고 성당을 나와 장지로 이동하기 전 눈물을 닦고 있다.
▲ 대통령의 감출 수 없는 슬픔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 장례미사를 마치고 성당을 나와 장지로 이동하기 전 눈물을 닦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지난 2017년 1월 출간한 인터뷰 대담집 <대한민국이 묻는다>에서 문 대통령은 '남북 평화통일이 된다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은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에 "평화통일이 된다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은 아흔이신 어머니를 모시고 어머니 고향을 찾는 것이다"라고 답변했다. 

이어 "제 친가 쪽은 할아버지의 여섯 형제의 자식들이 피난을 왔지만, 외가 쪽은 어머니 한 분만 내려오셨다"라며 "어머니 빼고 우리 외가 분들은 아무도 못 내려왔기 때문에 외가의 뿌리를 찾아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강한옥 여사는 노무현 정부 시기인 지난 2004년 7월 금강산에서 열린 제10차 남북이산가족 첫 단체상봉에서 당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던 문 대통령과 함께 북측의 여동생인 강병옥씨를 만난 바 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오셔서 조문을 하신 분도 계시고, 직접 오시지는 못했지만 마음으로 조의를 보내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라며 "어머님과 가족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해주신 국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감사인사를 건넸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