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른바 ‘명문대’에 최근 입학하는 학생들의 가장 주요한 공통점 중 하나는 ‘부유층 자녀’라는 점이다. 사진은 서울대 정문 야경.
ⓒ 서울대 홈페이지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서울대의 한 외국어 교양수업 교재에 성차별적인 고정관념이 배어 있다고 볼 만한 내용이 곳곳에 담겨 수강생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 서울대 재학생들에 따르면 이번 학기 서울대 중어중문학과가 개설한 '중국어회화2' 수업 교재에 "억지 부리는 것은 여자들의 특권이다"라는 제목 아래 두 남성의 대화가 중국어로 실려 있다.

20대 한국인 남성으로 설정된 한 직장인이 여성 동료의 외모를 지적해 다툼이 발생하자 다른 남성 선배가 후배를 위로하는 상황이다.

선배는 "여자들은 체면을 가장 중시한다"며 "억지 부리는 것은 여자들의 특권이다", "여자들은 다 그러니까 네가 사과해라" 등 발언으로 후배를 위로한다. 후배는 "(자신과 다툰 여성이) 날마다 남녀평등을 떠들어 댔다. 이 일은 내 잘못도 아닌데 왜 양보해야 하나"라며 불만을 나타낸다.

논란 소지가 있는 내용은 이뿐 아니었다.

새 직원을 채용하는 상황에서 한 남성 직장인은 "마땅히 남자 직원을 뽑아야 한다. 새 지사라서 스트레스가 많을 텐데, 남자가 더 적합할 것 같다"고 발언한다. "우리 사무실에는 부드럽고 상냥한 미녀가 부족하다"라는 대사도 있었다.

수강생인 서울대 학부생 A씨는 "지금 시대에 이런 내용이 수업 교재에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A씨는 "수업을 담당하는 교수가 (수업 중에) '요새 이런 말은 중국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지만, 해당 대화 내용을 따라 읽고 외우며 공부하는 입장에서는 불편했다. 이런 책을 수업 교재로 선정한 기준이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중어중문학과 관계자는 "중국어 교양수업 교재는 단어 난도, 구성, 내용 등 여러 요소를 전반적으로 고려해 선정한다"며 "문제가 된 교재는 올해 처음 사용했고 시중에서 널리 쓰이는 책"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수업 중 본문 내용에 대해 수강생들이 비판적으로 의견을 공유할 기회를 마련하려고 하고 있지만, 지적된 대화 내용을 보니 일부 학생들이 불편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해당 교재를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내부 회의를 통해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