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17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감장, 의자에 살짝 기댔다가 자세를 고쳐 앉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아니 지금 의원님."

박지원 무소속 의원의 질의 중이었다. 박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를 언급하며 "정 교수는 조사도 안 하고 기소를 했다, 패스트트랙(폭력사태)에 관계된 의원들은 경찰 수사에 응하지 않은 사람이 더 많고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는데 기소할 거죠?"라고 물었다.
 
 무소속 박지원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무소속 박지원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윤 총장이 "수사 내용을 자꾸 말씀하시는 게 저희로선 참 답변 드릴 수도 없고..."라며 난감해하자 박 의원은 다시 한 번 "왜 정경심 교수는 조사도 않고..."라고 말했다. 이때 윤 총장이 '발끈'했다. 그는 "지금 국감이라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어느 특정인을 무슨 여론상으로(부터) 보호하는 듯한 그런 말씀을 자꾸 하신다"며 "사건에 대해선 저희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박지원 의원 : "보호하는 게 아니고 패스트트랙..."
윤석열 총장 : "패스트트랙(수사)하고 지금 정경심 교수 얘기하고, 왜 그게 결부가 되는지 잘 모르겠다."

단호하게 말을 마친 윤 총장은 답답하다는 듯 짧게 탄식했다.

박지원 의원은 "인사청문회 때나 지금이나 윤석열 총장을 충분히 믿고 있기 때문에 저도 다른 것을 (질의하려고) 준비했다가 그러한 것을(정경심 교수, 패스트트랙 수사) 질문하는 것"이라며 분위기를 바꾸려고 했다. 윤 총장은 "법과 원칙대로 하겠다, 모든 사건이 다 마찬가지"라며 "나중에 보면 저희가 어떻게 처리했는지, 조금 있으면 다 드러날 텐데 좀 기다려 달라"고 말한 뒤 윗옷매무새를 고쳤다.

댓글9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