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루이사
 루이사
ⓒ 이상옥

관련사진보기


누군가가 
이 비어 있던 마음을
채워줬나 보다
- 루이사 <마음>


한국디카시연구소와 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이 공동 주최한 제1회 인도네시아 디카시공모전 시상식이 자카르타에 소재한 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에서 10월 9일한글날에 성황리에 열렸다.

제1회 인도네시아 디카시공모전은 인도네시아에 거주하는 인니인 및 한인동포를 대상으로 2019년 8월 28일(수)부터 9월 27일 (금)까지 공모를 하였는데 400편이 넘는 작품이 응모되어 주최 측에서도 깜짝 놀랐다.

필자는 한국디카시연구소를 대표하여 시상식에 참가했다. 개인적으로 자카르타에는 초행길이었다. 10월 7일 김해공항에서 오전에 출발하여 방콕 수완나품공항을 경우하여 자카르타 수카르노하타국제공항으로 들어갔다. 수완나품공항을 경유하며 여기가 태국이라는 생각도 잠시 해보았다.

공항 라운지에서 식사도 하고 커피도 마시며 잠시 여유를 즐길 시간이 있어 방콕을 경유하여 자카르타로 가는 것도 나쁘지는 않았다. 귀국길에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를 공항을 경유하며 역시 잠시지만 특별한 느낌을 가지기도 했다.

이번 방문길에서 10월 8일은 인도네시아 국립대학에서 'SNS 환경과 디카시-디지털 시대 최적화된 새로운 시'라는 테마로 특강도 했다. 인도네시에도 한류의 영향 때문인지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이 많은 것 같았다. IT 강국 한국에서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시로 디카시가 어떻게 출현했으며, 이 디카시가 왜 세계적 보편성을 지니는지에 대해서 충분히 전달하는 소중한 기회를 가졌다.

시상식은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대사도 참석한 가운데 천영평 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장이 주재했는데, 필자도 함께했다. 시상식에서 만난 수상자 중에는 인도네시아 국립대학교 현직 교수도 있고, 학생도 있었다. 수상작 중에는 정말 디카시의 정체성을 선명하게 드러내는 작품들이 많았다. 이런 점에서도 역시 디카시는 세계적 보편성을 지니는 것이라고 새삼 확신할 수 있었다.
 
 수상자를 격려하는 김창범 주 인도네시아 대사
 수상자를 격려하는 김창범 주 인도네시아 대사
ⓒ 이상옥

관련사진보기


     
 시상하는 천영평 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장
 시상하는 천영평 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장
ⓒ 이상옥

관련사진보기

    
 인도네시아 국립대에서 특강하는 필자
 인도네시아 국립대에서 특강하는 필자
ⓒ 이상옥

관련사진보기

 
인도네시아인인 루이사의 디카시 <마음>은 최우수작으로 디카시로서 문자시의 상상력과 다름을 잘 보이는 작품이다. 물속을 가득한 돌들을 두고 이런 멋진 메타포를 빚어내는 것은 놀랍다 하겠다. 단 세 줄의 짧은 언술이 영상과 한 덩어리가 되어 한 편의 시가 되는 감동을 보여준다. 더 이상 무슨 설명이 필요할까 싶다.

제1회 인도네시아 디카시공모전 성공적 개최

인도네시아는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세계 최대의 도서국가며 세계 4위의 인구대국으로 한국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은 나라로 알려져 있다. 이미 인도네시아와는 계간 <디카시>를 통해 활발한 교류가 이뤄져 오던 차에, 이번 제1회 인도네시아 디카시공모전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디카시라는 문화 콘텐츠로 한∙인니 문화교류가 더욱 활발하게 이뤄질 것이라는 예감을 하기에 충분했다.

디카시는 2004년 경남 고성에서 지역문예 운동으로 시작하여 한국을 넘어 미국 중국 인도네시아 등지로 확산되며 문학한류로 도약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디카시는 필자가 2004년 처음 사용한 신조어로, 디지털카메라로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형상을 포착하여 찍은 영상과 함께 문자를 한 덩어리의 시로 표현한 것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한국디카시연구소 대표로서 계간 '디카시' 발행인 겸 편집인을 맡고 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입이 없어도 참 많이 말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