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이 추진하는 검찰개혁에 대해 52%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조사한 결과, 긍정 답변이 절반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정적'이라는 답변은 35%, '모르겠다'는 13%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9일~20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1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다. 
 
 조국 법무부장관이 추진하는 '검찰개혁'에 대해 긍정적이라는 답변이 52%로 조사됐다.
 조국 법무부장관이 추진하는 "검찰개혁"에 대해 긍정적이라는 답변이 52%로 조사됐다.
ⓒ KBS 일요진단 라이브

관련사진보기

 
조 장관이 검찰개혁 수행을 잘 할 것으로 보냐는 물음에는 45%가 '잘할 것', 41%가 '잘 못할 것', '모르겠다'는 14%로 집계됐다.

또,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필요성에 대해서는 46%가 '검찰 수사와 상관없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검찰 수사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는 31%, '불필요하다'는 19%, '모르겠다'는 5% 순이었다. 

한편,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며 릴레이 삭발 투쟁을 한 데 대해서는 '공감하지 않는다'가 절반을 넘는 57%로 집계됐다. '공감한다'는 32%, '모르겠다'는 11%였다.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독립편집국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