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우디아라비아 주요 석유 시설의 피폭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사우디아라비아 주요 석유 시설의 피폭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사우디아라비아의 최대 석유 시설이 무인기(드론) 공격을 당해 가동을 일시 중단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각) 사우디 정부는 "공격을 당한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 석유 시설 두 곳의 가동을 일시적으로 중단한다"라며 "하루 570만 배럴 규모의 원유 생산이 줄어들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사우디 하루 전체 산유량인 980만 배럴의 절반이 넘고 전 세계 하루 산유량의 5%에 달하는 규모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성명을 내고 "지금은 세계 원유 시장의 재고가 충분해 공급이 잘 이뤄질 것"이라며 "이번 사태를 면밀히 주시하면서 사우디 정부를 비롯해 주요 산유국·수입국과 협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앞서 사우디 정부는 이날 오전 4시께 아브카이크 탈황 시설과 쿠라이스 유전 등 2곳이 무인기 여러 대의 공격을 당해 불이 났다고 발표했다. 

특히 사우디 동부의 주요 유전에서 생산한 원유를 탈황·정제하고 수출항으로 수송하는 아브카이크 단지는 단일 석유 시설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하루 700만 배럴 규모의 원유를 처리할 수 있다.  

얼마 후 예멘 반군은 "사우디의 불법 침략에 대응해 그들의 석유 시설 2곳을 무인기 10대로 직접 타격했으며, 앞으로 공격 대상을 더 확대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우디 정부의 유일한 선택은 우리를 공격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예멘 반군이 공격했다는데... 미국은 이란 지목 

그러나 미국은 예멘이 아닌 이란을 이번 공격의 주체로 지목했다.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전화 통화를 하고 사우디의 자위권에 대한 지지를 표했다"라며 "중대한 에너지 인프라에 대한 공격을 강력히 규탄한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국제경제의 핵심 인프라와 민간 영역에 대한 폭력은 갈등과 불신을 심화시킬 뿐"이라며 "미국은 사태를 주시하고 있으며, 국제 원유시장의 안정 보장에 전념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미국 에너지부도 원유시장에 혼란이 발생할 경우 비축한 재고를 풀기로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트위터에 "우리는 모든 국가에 공개적이고 그리고 명백하게 이란의 공격의 규탄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란은 하산 로하니 대통령과 모하마드 자리프 외무장관이 외교에 관여하는척 하며 사우디를 겨냥한 약 100차례의 공격 배후에 있었다"라며 "이란은 세계 에너지 공급에 대한 전례 없는 공격을 가했으며, 이것이 예멘에서 비롯됐다는 증거는 없다"라고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태로 국제유가 상승이나 중동의 또 다른 주요 산유국인 이란의 영향력이 확대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반면 사우디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상장 추진에 차질이 생길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또한 국제 원유시장의 핵심 역할을 하는 사우디 석유 시설들이 보안 취약성을 드러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