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매매 포털 사이트 '밤의 전쟁' 메인 화면
 성매매 포털 사이트 "밤의 전쟁" 메인 화면
ⓒ 밤의 전쟁 홈페이지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70만 회원을 보유한 국내 최대 성매매알선 사이트 '밤의 전쟁' 운영자가 필리핀에서 자진 입국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 사이트 공동 운영자 A(47) 씨를 붙잡아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A 씨는 2014년 4월부터 올해 7월까지 일본에 서버를 둔 성매매알선 사이트를 운영하며 성매매업소들을 홍보해주고 광고비 명목으로 돈을 받아 챙겨온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가 운영한 밤의 전쟁은 가입한 회원만 70만 명이 넘고, 사이트에 게시된 성매매 후기가 21만여 건에 이르는 국내 최대 성매매알선 사이트다.

그는 최초 운영하던 사이트인 '아찔한 밤'이 2016년 12월 단속되자 같은 플랫폼으로 '아찔한 달리기'와 '밤의 전쟁' 등으로 사이트 이름을 바꿔가며 영업을 계속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3월 시민단체 대표가 오산과 화성, 수원 일대 유흥업소 업주들을 협박해 단체 가입을 종용한 사건을 조사하던 중 이 단체 자금원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A 씨에 대한 첩보를 입수, 수사를 시작했다.

필리핀에서 도피 생활을 하며 사이트를 운영하던 A 씨는 자신에게 수배 명령이 떨어진 것을 알고 자수할 뜻으로 이달 14일 자진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의 귀국 일자에 맞춰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A 씨를 체포했다.

A 씨는 과거 성매매알선 업체의 종업원으로 일하던 중 사이트 관리에 대해 알게 돼 운영에까지 손을 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가 벌어들인 범죄수익 규모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필리핀에 남아있는 또 다른 공동 운영자의 행방을 쫓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