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정부질문 나선 전희경 의원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7월 1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정권 들어 '아무나 흔들 수 있는 나라'가 되고 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비례대표)이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74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두고 내놓은 논평 일부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축사에서 "책임 있는 경제강국",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 국가" 등의 목표를 제시하면서 "분단을 극복해낼 때 비로소 우리의 광복은 완성되고,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전 대변인은 논평 처음부터 "문재인 정권의 현실 인식은 막연하고 대책없는 낙관, 민망한 자화자찬, 북한을 향한 여전히 짝사랑이었다"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전 대변인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가슴이 뜨거워지는 말"이라며 "우리는 지난 시간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안보를 굳건히 하고 세계 경제 무대를 누볐다, 외교 강국으로 든든한 동맹을 통해 얕볼 수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갔다"고 논평을 이어갔다.

이어 전 대변인은 "그런데 문재인 정권 들어 '아무나 흔들 수 있는 나라'가 되고 있다"면서 "아침마다 북한 미사일 발사 소식에 눈떠야 하는 문재인 시대가 열렸다, 나라를 되찾기 위해 피흘려 간 선열들 영전에서 이런 굴욕이 없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오늘 경축사에서 밝힌 경제 인식 역시 북한과의 평화경제로 일본을 뛰어넘자던 수보회의의 황당한 해법을 고스란히 되풀이했다"면서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일분일초가 타 들어가는 경제 상황을 타계할 현실적 대책에 국민은 목마르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전 대변인은 "'아무나 흔들 수 없는 나라'에 이르는 길은 이미 나와 있다"면서 "북한의 핵을 폐기하고, 안보를 굳건히 하고, 한미동맹을 재건하고, 극일을 통해 새로운 시대를 여는 것이다, 기업과 시장의 창의가 대한민국에 넘실거리고, 과거가 아닌 미래를 이야기할 때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현실이 된다"고 강조했다.

댓글4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