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 내 공장에서 연이은 화재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 6일 안성시에서 발생한 화재가 채 마무리되지 않은 가운데, 안양시 동안구 호계2동에 위치한 경기** LED공장에서 8일 오전 7시 45분경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진압이 완료된 공장 화재진압이 완료된 공장
▲ 화재진압이 완료된 공장 화재진압이 완료된 공장
ⓒ 이성관

관련사진보기

화재 신고를 접한 안양소방서는 6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8시 2분에 화재대응 최고 단계인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안양소방서의 적극적인 대처와 인근 군포, 의왕 소방서의 지원으로 대응 1단계는 8시 24분을 기준으로 해제됐고, 오후 3시 현재 잔불처리까지 완료하고 소방차량이 철수했다.
  
해당 공장은 크게 두 동으로 나뉘어 있는데 이 중 동쪽 공장 전체가 피해를 입었으며 80% 이상이 소실됐다.
  
경기**의 직원 설 아무개(남, 52)씨는 "직원들이 출근하기 전이어서 인명피해는 없었다"며 "처음 화재를 목격했을 때 천장 전체에서 연기가 피어올라 지붕으로 새어나오고 있었기 때문에 발화지점은 특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과학수사팀이 진입 금지 테이프를 설치하고 있다.
 경찰과학수사팀이 진입 금지 테이프를 설치하고 있다.
ⓒ 이성관

관련사진보기

화재가 완전히 진압되고 소방차량이 모두 떠나자 약 10분 후에 경찰 과학수사 팀이 진입금지 테이프를 설치하기 위해 도착했다. 도착한 과학수사팀 관계자는 "내일부터 발화원인 등에 대한 수사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히며 "아직 잔여 위험이 있을 수 있어 오늘은 진입금지 표식만 설치하러 왔다"고 말했다.
 
화재로 인해 그을린 버스 화재가 일어난 공장 인근에 세워둔 버스가 불에 그을렸다
▲ 화재로 인해 그을린 버스 화재가 일어난 공장 인근에 세워둔 버스가 불에 그을렸다
ⓒ 이성관

관련사진보기


한편 화재가 난 공장 인근 S항공여행사 여객용 버스도 피해를 입었다. S항공여행사의 성 아무개(남)씨는 "버스 두 대가 화재로 피해를 입었고 한 차는 내부까지 녹았다"고 밝혔다. 또 "주차장에 세워두었던 개인 차 2대도 피해를 입었다"고 전했다.

덧붙이는 글 | 경인신문에도 기재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저는 인터넷 언론의 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세월호사건에 함구하고 오보를 일삼는 주류언론을 보고 기자를 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주로 찾아가는 인터뷰 기사를 쓰고 있으며 취재를 위한 기반을 스스로 마련 하고 있습니다. 문화와 정치, 사회를 접목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