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지역 대학생들이 7월 22일 오후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부산지역 대학생들이 22일 오후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민주노총 부산본부

관련사진보기


부산지역 대학생 6명이 22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소재 일본총영사관 안으로 들어가 "아베 정권 사죄하라"고 외치며 기습 시위를 벌였다.

적폐청산·민주사회건설 부산운동본부와 민주노총 부산본부에 따르면, 22일 오후 2시 25분경 대학생 6명이 일본영사관 안으로 들어가 기습시위를 벌였다. 이들 대학생들은 "아베는 사죄하라", "일본의 경제 도발 규탄한다", "일본의 재침략 규탄한다"고 외쳤다.

대학생들이 영사관 안으로 들어가자 경찰이 뒤따라 들어가 이들은 연행했다.

부산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2시 일본영사관 앞에서 '부산지역 반일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부산운동본부는 "반일을 내용으로 한 제2의 촛불항쟁을 만들자며 시민들께 호소하고 나선다"며 "아베 정권의 보복은 경제적 조치로 끝나는 게 아니라 정치군사적 보복조치로 이어질 것임을 경고하고 한반도에 일본 자위대 출병이 가능케 하려는 게 아베 정권의 속셈"이라고 했다.

이들은 "아베 정권의 기도를 꺾기 위해선 더 많은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반일 촛불 혁명을 만들어 내야 할 것"이라며 "반일 투쟁을 만들기 위해 대규모 반일 집회를 7월 27일 오후 6시 서면에서 개최할 것"이라고 했다.

태그:#일본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