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을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을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4시부터 청와대 인왕실에서 더불어민주당(이해찬)·자유한국당(황교안)·바른미래당(손학규)·민주평화당(정동영)·정의당(심상정) 등 여야 5당 대표를 만나 일본 정부의 수입 제한조치 사태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정치가 국민들에게 걱정을 많이 드렸는데 지금 경제가 엄중하고 앞으로 더 어려워질 수도 있는 상황에서 여야 당 대표를 모시고 대책을 논의하는 시간을 갖게 돼 무척 다행스럽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국민들도 이런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희망을 가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더 나아가 꼭 필요한 일에 초당적으로 합의하고 공동대응하는 모습을 보여드린다면 국민들이 매우 든든해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초당적으로 모인 것이) 좋은 메시지가 될 것이고, 정부와 기업의 협상력을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일은 일본의 수출 제한조치에 대해 우리가 당장 어떻게 대응할 것이며, 우리의 주력 제조산업의 핵심 소재·부품들의 지나친 일본 의존을 어떻게 줄여 나갈 것인지에 대해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더 크게는 지금의 한일간 갈등을 조기에 해소하고 양국간 우호협력관계를 회복하고 더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까지 함께 논의가 이뤄졌으면 한다"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여야 5당 대표 및 청와대 보좌진들과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영민 비서실장,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여야 5당 대표 및 청와대 보좌진들과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영민 비서실장,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추경예산안의 조속한 처리를 다시 한번 당부했다. 그는 "지금 경제가 엄중한데 엄중한 경제대책으로써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추경을 최대한 빠르고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다"라며 "추경이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협력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회동은 문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네 번째이고, 지난 2018년 3월 회동한 이후 16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2시간 동안 논의한 뒤 '공동합의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