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자립형 사립고(자사고) 재지정을 앞두고 자사고 폐지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사진은 지난 18일 서울 동작구 동작동에 있는 자사고인 경문고 교문의 모습이다.
 자립형 사립고(자사고) 재지정을 앞두고 자사고 폐지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사진은 지난 18일 서울 동작구 동작동에 있는 자사고인 경문고 교문의 모습이다.
ⓒ 선대식

관련사진보기

  각 교육청의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학교들이 교육청 결정에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일반고 전환을 자진해서 신청하는 자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주목된다.      

최근 전북 군산 중앙고와 익산 남성고, 그리고 대구 경일여고가 자사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한 데 이어 서울에서도 경문고가 일반고 전환을 결정했다.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에 따르면 경문고는 7월 15일 자로 자사고 지정취소 신청서를 제출했고, 이에 따라 교육청은 현재 지정취소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중이다. 경문고는 최근 몇 년간 지속한 학생 충원율 저하, 중도 이탈률 증가, 재정 부담 증가 등으로 인해 자사고 지정 목적 달성에 어려움이 있어 자발적으로 자사고 지정취소를 신청하게 되었다고 한다.     

경문고는 내년 2020년 재지정 평가가 예정되어 있는 학교로 최근 들어 학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자사고가 그동안 누려왔던 입시명문학교란 명성이 무색해졌기 때문이다. 최근 수시모집의 확대로 자사고의 강점이 사라지는 대신 내신의 불리함이 여러모로 약점으로 작용했을 것이란 분석이다. 뿐만 아니라 문재인 정부가 내세운 자사고 폐지 공약도 일정한 영향을 미쳤다고 보는 것이 시각도 있다.

그러나 교육계에서는 자진 취소 신청의 배경에는 내년 자사고 재지정 평가의 문턱을 넘기가 어려워지는 것을 우려해 스스로 전환하는 것이 여러모로 유리하다는 판단이 작용했을 것이라는 시각도 존재한다. 앞서 일반고로 자진 전환한 미림여고 등 사례와 교육청의 지원 약속이 이들의 자진반납 결정을 앞당겼을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일반고로 전환하고 싶어도 학부모와 동문의 반발 등으로 눈치를 보는 학교들이 있는데 이번 경문고의 사례가 좋은 선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진반납 학교가 앞으로도 더 나올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경문고 등 이번에 일반고로 자진 전환을 신청한 자사고들은 교육청이 관련 법령에 따라 자율학교등 지정․운영위원회 심의 및 청문 절차를 거쳐 교육부 동의를 신청하게 되고, 교육부가 동의하면 2020학년도부터 자사고 지정이 취소되어 일반고로 전환이 확정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공교육 정상화와 혁신교육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으로 가끔 영화평을 쓰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