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이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이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명분을 먼저 주면 안된다."

22일 국회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모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자리. 자유한국당의 장외투쟁 철수, 즉 국회 복귀 '명분'에 응해선 안 된다는 목소리가 이인영 원내지도부에 전달됐다. 한국당이 요구한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처리에 대한 민주당의 사과, 선진화법 위반 고소 철회 등을 들어줄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한국당 요구 수위 점점 높아져"

민주당 협상 실무진은 애당초 정상화를 위해 유감 표명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지만, 이날 의원총회에선 '한국당 설득에 대한 압박감에서 벗어나라'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무리한 요구를 들어주기보다는 원칙에 집중하자는 내용이었다.

박찬대 원내 대변인은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이 주장한) 고소 취하는 절대 안 되고, (민주당의) 사과도 안 된다는 이야기가 많았다"면서 "조건 없이 (정상화에) 응한다면 적절한 표현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사과를 전제로 하는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이 다수였다"라고 전했다.

3당 원내대표 간 호프 회동 이후 이어진 원내 수석부대표간 물밑 협상 과정에서 한국당이 제시한 무리한 요구안이 비토 여론을 이끈 배경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원욱 민주당 수석부대표 또한 같은 날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요구) 수위가 너무 높아져 이걸로는 이야기가 진행될 수 없는 수준이었다"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 역시 "이 원내대표가 이야기를 다 듣고 절대 안되는 몇 가지를 말했다. 사과나 사죄는 안 되고, 고소와 관련된 철회도 안된다는 입장"라면서 "(수석 회동에서 제시된 합의문이) 상당히 많은 양이었는데, 그걸 읽어보고 더 이상 진행하기 어렵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의 복귀 조건에 대한 비판은 이인영 원내대표의 입에서도 나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확대간부회의에서 "일방적인 역지사지는 가능하지도, 진실하지도 않다"면서 "과도한 요구로 시간을 허비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장외 투쟁, 한계 와 있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한국당도 더 이상 장외 투쟁을 지속하며 국회를 방치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도 민주당의 '거부' 배경으로 작용했다. 

같은 날 의원총회에 참석한 전략통인 한 의원은 "한국당도 한계에 와 있다. 다음 주면 들어올 수밖에 없다"면서 "어차피 (장외투쟁은) 황교안 대표의 대권 정치였고, 소기의 성과도 거뒀다. 지지율도 빠지는 상태인데 계속 돌아다닐 수 있겠나"라고 분석했다.

국회정상화를 이끌어야 한다는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의 부담감에 대해서 그는 "뭔가 성과를 내고 싶은 건 당연하지 않겠느냐"면서도 "그러나 (민주당이) 그렇게 급히 서두를 일이 아니라고 본다. 당장 (한국당이) 강원도 산불, 포항지진, 미세먼지 등이 포함된 추가경정예산안을 나 몰라라 한다면 정치적으로도 '민생을 내팽개쳤다'는 평가를 받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과 한국당의 국회 정상화 논의를 위한 물밑 줄다리기는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박 대변인은 "필요하다면 언제든 만날 수 있다"면서도 "다음주중 정상화를 예측하기는 어렵다"라고 전했다.

댓글1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