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시청.
 서울시청.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시가 20일 인공지능(AI) 분야의 산학연(산업계와 학계, 연구 분야) 연계기술 개발에 최대 3억 원의 기술개발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이하 SBA)은 AI 기술 개발을 위해 총 28억 8천만 원, 컨소시엄 당 최대 3억 원의 기술개발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 과제는 '인공지능 관련 기술 분야'와 '인공지능(AI)적용 가능한 산업 전 분야'로서 자유공모로 진행한다. 다만, 사업을 주관할 기업의 소재지는 서울이어야 하며 협력할 대학이나 연구기관의 소재지 지역제한은 없다.

해당 비용은 기술성숙도 9단계 중 시제품 제작 단계라고 할 수 있는 6~7단계의 사업화 직전 단계를 대상으로 지원된다. 사업화를 앞둔 기업이 주관기관이 되고, 기업의 부족한 점을 보완, 지원하고자 대학이나 연구기관이 협조하는 형태의 컨소시엄을 구성해서 신청해야 한다. 빠른 사업화를 위해 1년 기간으로 지원된다.

이회승 서울시 거점성장추진단장은 "올해부터 양재 인공지능, G밸리 정보통신, 동대문 패션, 홍릉 바이오 등 거점별 서울형 R&D 지원에 집중할 것"이라며 "인재 양성, 공동 연구개발 등 지원프로그램 확대로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중소기업의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공모 참여자는 다음달 28일까지 SBA R&D지원센터 홈페이지 통해서 접수 가능하며, 양재 R&D 혁신허브에 입주중이거나 입주예정인 기업은 선정 시 우대한다. 자세한 사항은 SBA R&D지원센터 홈페이지(http://seoul.rnbd.kr)를 참조하거나 SBA R&D사업팀(02-2222-3834 및 rnd@sba.kr)으로 연락하면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