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7일 오전 서울 잠실 유수지 공간에 문을 연 초대형 헌책방 ‘서울책보고’의 모습.
 27일 오전 서울 잠실 유수지 공간에 문을 연 초대형 헌책방 ‘서울책보고’의 모습.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 잠실 유수지에 헌책 12만 권을 판매하는 초대형 헌책방 '서울책보고'가 문을 열었다.

서울책보고(www.seoulbookbogo.kr)에는 동신서림, 공씨책방 등 청계천 헌책방과 '전국책방협동조합' 소속사 등 전통의 헌책방 25곳이 참여했다. 이곳에서 위탁 판매될 헌책 종류와 가격은 모두 각 헌책방 운영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확정됐다.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27권 한 질의 경우 10만원 가격표가 붙었다.

10%대의 수수료(카드‧위탁)를 제외한 나머지 수익들이 헌책방에 돌아간다. 대형서점과 온라인 중고서점의 약진으로 갈수록 입지를 잃어가는 영세 헌책방들의 생존 전략과 서울시의 도시재생 철학이 만나 시너지 효과를 노린다고 볼 수 있다.

서울책보고는 이 지역에 거주하는 한 언론사 기자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시사인 고재열 기자는 "전국의 헌책들을 모아볼 수 있는 거대한 정거장 같은 곳이 있으면 어떨까 생각했는데, 마침 집 근처의 한강 유수지에 버려진 암웨이 물류 창고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시설을 관리하는 오성규 당시 서울시설공단 이사장(현 서울시장 비서실장)에게 활용 가능 여부를 타진한 게 모든 일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시장 취임 직후부터 암웨이 물류 창고의 활용 여부를 고민하던 박원순 시장에게 이 같은 아이디어가 보고됐고, 계획을 검토한 지 4년여 만에 서울책보고가 문을 열게 됐다. 개관식에 참석한 박원순 시장은 "나도 책 모으는 것을 좋아해서 5만 권 정도의 장서가 있었는데, 서울시장 될 줄 모르고 수원시에 기증해버렸다"고 농담성 발언을 했다.

서울책보고는 이미 절판된 도서들을 볼 수 있는 '서울 유일의 독립출판물 도서관'으로 기능하고,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와 심영희 한양대 석좌교수 부부가 평생 모은 여성학·사회문제·범죄학 등에 관한 전문도서들도 이곳에서 접할 수 있다. 서울시는 독립서점들과 협업해 매년 400여 권의 책을 추가로 구입, 지속적으로 규모를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책보고는 개관 기념으로 1950년의 교과서, 초판본 및 저자 사인본을 볼 수 있는 특별전시회를 열었다. 앞으로 '작가와의 토크콘서트', '독립출판물 제작 아카데미', '독립출판물 마켓' 같은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해 서울의 독립서점을 홍보하고 독립출판 시장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한다.

서울책보고의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반부터 오후 8시반까지(주말 및 공휴일 10시부터 21시까지, 매주 월요일 휴관)다. 서울지하철 2호선 잠실나루역에서 3분 거리여서 대중교통 접근성도 좋은 편이다.

서울책보고에 대해 더 궁금한 사항은 서울도서관 지식문화과(02-2133-0206~7)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