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간밤에 비 내리고 찬 바람 부니 파란하늘이 열렸습니다. 구름은 어디선가 날아와 멋진 모델이 돼 주고 꽃들은 사탕을 입에 넣은 아이처럼 해맑게 웃고 있습니다.

갈대들도 즐거운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몸을 신나게 흔들고 있습니다. 강물 또한 그림 같은 하늘 풍경에 반해 은빛으로 반짝입니다. 강가의 물푸레나무도 버들강아지도 마음은 같아 보입니다. 봄빛을 두르고 생기가 가득합니다.

오늘은 어디를 가나 맑은 하늘로 인해 만나는 모든 것들이 행복한 표정을 짓고 있습니다. 자연은 이렇듯 우리에게 언제나 무한한 감동과 위안을 주는 것 같습니다. 매일 공짜로 마시는 공기가 얼마나 중요한를 새삼 깨닫게 하는 하루입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여행을 다니며 만나고 느껴지는 숨결을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 가족여행을 즐겨 하며 앞으로 독자들과 공감하는 기사를 작성하여 기고할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