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적폐청산 대개혁 운동본부 기자회견1 자유한국당 규탄 안산시민사회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 적폐청산 대개혁 운동본부 기자회견1 자유한국당 규탄 안산시민사회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 황정욱

관련사진보기


'5.18 망언'으로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박순자 의원(안산 단원구을)의 '아들 국회 출입증 발급 특혜 논란'이 불거지자 경기도 안산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한자리에 모여 규탄의 목소리를 냈다. 

안산지역 19개 시민사회단체는 18일 오전 11시 단원구 고잔동에 위치한 박순자 의원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연아 민중당 안산시위원회 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의 5.18 망언에 참으로 슬프고 화가 난다"며 "이런 망언은 철저하게 자유한국당의 당리당략만을 위한 것으로 입에 담을 수 없는 망언"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이번 망언뿐 아니라 안산 시민들의 아픔인 세월호 참사에 대해서도 '이제 그만해라' '시체 팔이' 등의 막말을 하며 국민들과 유족들에게 더 큰 고통을 줬다"고 말했다. 

홍 위원장은 이어 "국민의 아픔, 피해자들의 아픔을 자신들의 필요에 따라 이용해온 세력을 국민의 힘으로 심판할 때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안산운동본부 기자회견 자유한국당 규탄 안산시민사회 기자회견이 진행중인 가운데 사람들 위로 보이는 박순자 의원의 사무실 간판
▲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안산운동본부 기자회견 자유한국당 규탄 안산시민사회 기자회견이 진행중인 가운데 사람들 위로 보이는 박순자 의원의 사무실 간판
ⓒ 황정욱

관련사진보기


규탄 발언에 나선 양성습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안산운동본부 본부장(민주노총 안산지부 의장)은 "박순자 의원은 3선 의원에다가 최초의 여성 국토교통위원장이다. 그런 자리에 있다고 해서 아들에게 그런 특혜를 주면 되는 것이냐"며 박 의원의 특혜논란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민으로부터 권력을 부여받은, 국민의 선택으로 당선된 국회의원이 개인의 이익을 위해 일하는 모습이 정말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규탄했다. 

양성습 본부장은 "박순자 의원은 고 김용균씨가 사고로 숨진 지난해 12월 11일 국회 현안 보고 공석에서 '싸구려 노동판'을 운운했다"며 "노동자 없이 어떻게 대한민국이 굳건히 버틸 수 있겠는가. 기득권자가 노동자를 우습게 아는 상황들을 반드시 규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기자회견을 주최한 안산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민주화 부정, 국민 모독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공식 사죄와 재발 방지 ▲망언을 일삼은 자유한국당 의원, 국회의원직 제명 ▲국민의 힘으로 국회 적폐 및 정치 적폐 세력 자유한국당 청산을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경기도 안산에서 직장다니며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속에서 시민들과 소통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역할을 해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