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5일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와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일본 도쿄(東京)의 외무성에서 만나 북한 문제 등에 협의하기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15일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와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일본 도쿄(東京)의 외무성에서 만나 북한 문제 등에 협의하기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일본 정부가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에게 북한의 비핵화 비용을 적극적으로 부담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교도통신>이 15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일본을 방문한 비건 특별대표를 만나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에 응할 경우 관련 인원과 기자재 조달 등에 필요한 초기 비용을 부담하고 핵 전문가를 파견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일본은 지난 7월에도 고노 다로 외무상이 아마노 유키야 IAEA 사무총장에게 북한이 비핵화를 검증받기 위해 사찰을 받게 될 경우 일본 정부가 초기 비용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나타낸 바 있다. 

일본 NHK에 따르면 비건 특별대표와 고노 외무상은 전날 회담에서 북한이 비핵화 행동에 나서기 전까지 종전선언에 응할 수 없고,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와 핵·미사일의 포괄적 해결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고노 외무상은 비건 특별대표에게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구하고, 북한과 국교 정상화가 이뤄지면 경제협력도 할 것이라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납치 피해자 가족과도 만나 "피해자들의 조속한 귀국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