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포인트뉴스' 직접 운영도 확인... 국정원 적극 관여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이른바 '댓글 공작'을 한 국군사이버사령부(이하 사이버사)가 청와대로 보고한 비밀문서들이 무더기로 추가 발견됐다.

이들 문서 중에는 댓글 공작 보고서도 다수 포함돼 사이버사의 정치 개입 의혹을 규명하는 데 중요한 증거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이버사 댓글 공작 의혹을 조사하는 국방부 '사이버 댓글 조사' 태스크포스(TF)는 29일 2차 중간조사 발표에서 "사이버사 KJCCS(한국군 합동지휘통제체계)에 대한 추가 복원 작업을 진행해 사이버사 530단(530 심리전단)에서 청와대로 보고한 문서 701건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TF는 "이번에 추가로 확인된 보고서는 사이버 동향 보고서, 사이버 대응작전 결과 보고서 등으로, 2010년 7월 1일∼12월 23일 사이버사 530단에서 청와대 국방비서관실, 경호상황실로 KJCCS를 통해 발송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키보드
 이명박 정부 시절 이른바 '댓글 공작'을 한 국군사이버사령부(이하 사이버사)가 청와대로 보고한 비밀문서들이 무더기로 추가 발견됐다.
ⓒ pixabay

관련사진보기


이어 "동향 보고서에는 일부 정치인, 연예인 등에 대한 동향이 기재돼 있었고 사이버 대응작전 결과 보고서 등에는 천안함 폭침사건, 연평도 포격도발 사건, 전작권 환수 연기 비난, G20(주요 20개국) 정상회담 홍보, FTA(자유무역협정) 협상 지지, 김관진 장관 후보자 지지 여론 조성 등에 대한 사이버 댓글 대응 내용이 기재돼 있었다"고 부연했다.

앞서 TF는 지난 1일 1차 중간조사 발표에서 사이버사 KJCCS를 복원해 2011년 1월 8일∼2012년 11월 15일 530단이 청와대로 보고한 문서 462건을 발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 문서는 이번에 추가로 발견된 문서와는 달리 대부분 연예인 동향 등을 포함한 사이버 동향 보고서로, 댓글 공작에 관한 보고서는 극소수에 불과했다.

TF는 "이번에 발견된 보고서에 따르면 사이버사가 창설된 2010년부터 청와대에 사이버 동향 보고 및 대응작전 결과 보고서를 제공했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사이버사가 '포인트뉴스'라는 이름의 인터넷 매체를 만들어 여론 조작을 했다는 의혹도 사실로 확인됐다.

TF는 "사이버사가 인터넷 언론 매체를 운영했다는 언론 보도 이전부터 인터넷 언론 매체 운영을 담당했던 사업팀을 조사하고 있었다"며 "현재까지 조사 결과, 포인트뉴스라는 인터넷 언론 매체를 사이버사에서 직접 운영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TF는 지난 24일 사이버사의 포인트뉴스 담당 사업팀 사무실을 조사하던 중 이 매체 운영 서버를 발견했다. 포인트뉴스가 게시한 뉴스는 7천500여건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정보원은 사이버사의 정치 개입 활동에 적극적으로 관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TF는 "사이버사는 2012년 5월 14일∼2014년 4월 25일 포인트뉴스를 운영했고 해당 매체 운영 예산은 국정원 승인하에 군사정보활동비에서 충당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530단 근무자에게 지급된 자가대외활동비(이른바 댓글 수당)가 2012년 5만원에서 25만원으로 대폭 오른 것도 국정원이 2011년 6월 사이버사를 감사하며 사이버 활동 요원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라고 지적한 데 따른 것이라는 게 TF의 설명이다.

TF는 사이버사가 댓글뿐 아니라 이미지 등을 제작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530단 매체팀 PC 포렌식 재확인 결과, 일부 연예인과 정치인을 희화화하고 김관진 전 장관을 영웅시하는 그림 등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TF는 국군기무사령부 일부 부대원의 댓글 활동 의혹이 기무사 자체 조사 결과 사실로 확인됨에 따라 기무사의 정치 개입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에 착수했다. 이에 따라 TF 수사 요원을 증원하고 명칭도 '국방 사이버 댓글 사건 조사 TF'로 바꾸기로 했다.

TF는 "이번에 확보한 자료는 민간 검찰 요청시 추가 제공할 예정이고 민간 검찰과 원활한 공조하에 수사를 계속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