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인게시판

10만인클럽 회원들의 목소리를 듣습니다.
[가입동기]원고료로 10만인 클럽에 가입했습니다.
최영조(dudwh7) 2018.10.30 10:18 조회 : 7808

지난 5월부터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권한을 얻어 글을 썼습니다. 제가 소속된 기관의 목소리도 담고, 정부 정책에 대한 제 나름대로의 주장을 공유할 수 있는 방법으로 오마이뉴스를 선택했습니다. 처음에는 지속적으로 글을 쓸 수 있을지 걱정도 되었지만, 제가 쓴 글이 채택이 되고, 사람들에게 알려지면서 용기도 얻고, 자극도 되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오마이뉴스 원고료, 지인분이나 뵌 적이 없는 분께서 주시는 원고료가 쌓여 10만인 클럽에 가입할 수 있는 정도가 되었습니다. 모인 원고료를 어떻게 쓸까 생각하다가 저에게 글을 쓸 수 있는 기회와 힘을 준 오마이뉴스에 도움이 되는 방향을 선택했습니다.
오마이뉴스에 글을 쓰기 시작한 지난 5월보다 지금은 한층 성장한 제 자신을 발견합니다. 글쓰기도 그렇고, 이슈를 보는 눈도 그렇습니다. 제가 현장을 취재하고 기사를 쓰는 기자는 아니지만, 앞으로도 제가 잘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꾸준하게 글을 쓰려고 합니다. 저와 함께 성장하는 오마이뉴스도 기대해봅니다. 감사합니다.

이름(별명) * 별명은 [정보수정]에서 입력 및 수정할 수 있습니다.
내 용 댓글등록

0/400자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글쓰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시 조회 첨부
[공지] '광고없는 지면' 서비스 시작-증액을 부탁드립니다(12) 10만인클럽 05.11 10:22 152245
1331 “삶이 죽음에 안부를 묻다”(1) 소낙비로 10.18 00:27 25
1330 올바른 뉴스 MNK 10.15 14:56 1670
1329 [후원한다고?] 10만인 가입하고 후원한다고(1) 태양 10.13 02:16 1678
1328 대한민국의 주인은 검찰이 아니다. 소낙비로 10.04 12:29 1724
1327 ‘피겨퀸’ 김연아의 역사...거꾸로 상상하기 소낙비로 10.02 13:36 84
1326 내가 오마이뉴스를 후원하는이유(1) 연암 09.23 21:13 142
1325 유죄단정 반칙, 검찰의 무리수 소낙비로 09.07 10:29 202
1324 조국 후보자 임명…국민 믿어야 소낙비로 09.02 00:06 210
1323 분노와 싸울 준비 소낙비로 08.27 23:48 212
1322 침묵의 착각 소낙비로 08.22 12:25 207
1321 울보 대통령 소낙비로 08.18 17:12 225
1320 불매운동, 시작이 반(2) 소낙비로 07.28 22:38 15737
1319 “그대 얼굴은 못 볼 거 같소.”(1) 소낙비로 07.14 20:31 332
1318 서서 먹는 컵밥의 초심(1) 소낙비로 07.04 23:44 369
1317 류현진, 야구의 패러다임을 바꾸다(2) 소낙비로 06.24 22:03 382
1316 [초대] 111회 10만인특강 김택환교수 '새판을 짜자' 10만인클럽 03.25 17:27 881
1315 [후원을 철회] 오마이뉴스의 후원을 철회한다.(1) 이철수 02.24 01:10 2079
1314 문제를 보는 시각, 믿을수 있는 언론, 나의 힘 보태기 별과 침묵 02.16 09:57 22058
1313 [특강] B급 경제학자 우석훈의 '직장민주주의' 10만인클럽 02.01 11:36 1040
1312 [의견]선거제도의 개혁 최충원 01.10 12:36 29164
1l2l3l4l5l6l7l8l9l10 다음맨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