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어디까지 해봤니?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시민기자가 될 수 있습니다.
시민기자를 좋은기사원고료로 응원할 수 있습니다.
10만인클럽가입으로 오마이뉴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후원을 할 수 있습니다.
나의 일상을 모이에서 함께 이야기 나누며 공유할 수 있습니다. 지금부터 시작해 볼까요?

시민기자 기사쓰기

구석구석에 퍼져 있는 시민의 글이 모여
오마이뉴스를 만듭니다
나도 기자가 될 수 있다?!
내가 작성한 글이 오마이뉴스에서는
기사가 되고 기자의 명예까지 얻는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 누구나
    시민기자가 될 수 있다!
    별도의 승인절차 없이 본인인증 하나로
    누구나 기자회원이 될 수 있어요.
    시민기자 가입하기
  • 소재불문!
    어떤 기사든 가능하다!
    정치, 사회, 경제부터 여행, 사는 이야기, 만평·만화,
    연재까지 여러분이 쓰는 모든 글이 기사가 될 수 있어요.
    시민기자 인기글 보러가기
  • 오마이뉴스 메인페이지와
    공식 SNS에 공개!
    편집부의 검토를 거쳐 기사로 채택되면 오마이뉴스 홈페이지에 실리고, 기사에 따라 공식 SNS와 포털사이트에 공유돼요.
  • 기사 채택시
    원고료 지급!
    기사 등급이 높을수록
    더 많은 원고료를 받을 수 있어요.
    원고료 정책 보러가기
  • 좋은기사원고료 지급!독자가 기자에게 주는 원고료를 받을 수 있어요.* 부가세와 일정 수수료를 제외하고 지급됩니다.

시민기자를 소개합니다

최대혁

최대혁

hanvitz

OO은대학연구소 5소장. 도시재생 현장에서 코디네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최신기사인쇄업이 사양산업이냐고 물으신다면?

유병상

yoobs21

조국을 너무 사랑한 나머지 잘못된 것에 분노하고 옳은 일에 박수칠 줄 알며 세상의 어려운 사람에게 훈훈한 인정을 주고 싶은 그냥 평범하게 살아가는 중년 남성

최신기사역사를 바로볼 줄 알아야 사람이다

이종헌

이종헌

hyunhaedang

선인들이 남긴 유산기의 발굴과 번역에 힘쓰는 한편, 우리의 아름다운 산하가 간직하고 있는 이야기들을 시와 소설로 써나가고 있다. 고전번역서 <그리운 청산도>를 출간한 바 있으며, 최근 북한산 인문기행집 <3인의 선비 청담동을 유람하다>와 시집 <이별이 길면 그리움도 깊다>를 출간했다.

최신기사작은 배만 파도에 출렁... 물고기 넘치던 포구는 어디에

이종석

이종석

jong3568

스포츠를 정말 사랑하는 한 남자입니다.

최신기사1라운드 끝난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LCK팀들의 상황은?

서정준

서정준

twoasone

공연문화, 연극/뮤지컬 전문 기자. 취재/사진/영상 전 부문을 다룹니다.

최신기사미혼 한부모가 아닌 '나의 목소리' 외치는 순간

기사는 어떻게 쓰나요?

신규회원의 경우 시민기자 가입을,
일반회원의 경우 기자회원으로 전환하세요.* 기자회원은 실명제로 운영되고 있어 본인인증을 거친 후에 기사를 쓸 수 있습니다.회원가입하기

내방(my page) 또는 홈페이지의 시민기자 기사쓰기를 클릭해 글을 작성해주세요. 기사쓰기는 PC, 모바일 모두 가능하며, 모바일은 moi를 이용해 글을 작성 후 기사로 전송할 수 있어요.moi 서비스 알아보기

내방(my page) 에서 기사 조회 수, 채택상태, 원고료 등을 확인할 수 있어요.* 모바일앱 이용 시 기사에 대한 알림을 받아볼 수 있어 편리합니다.* 모바일앱 다운로드[Android][ios]

다양한 카테고리

정치, 경제부터 여행, 방송·연예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기사를 작성할 수 있어요

기사 작성할 준비가 되었나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시민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를 읽다보면 ‘이 기사 참 잘 썼네’ 생각하거나
도움을 주고 싶은 경우가 있죠.
좋은 기사 원고료 주기로 기자를 직접 후원해 보세요.
좋은 기사 원고료는 기자에게 직접 전달돼 후속 기사 준비 등에 활용할 수 있어요.
좋은 기사 원고료
부가세와 일정 수수료를 제외하고 시민기자에게 지급합니다.

독자원고료 응원메세지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이국형2019.10.18 08:1910,000 [기사]그들에게 조국은 '젖은 땔감'이었다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조미영2019.10.18 06:293,000 [기사]"문재인 정부는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깨시민나부터2019.10.18 06:2420,000 [기사]조국 동생 심경토로 "꾀병에 건달처럼 행동? 억울하다"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어하2019.10.18 01:2130,000 [기사]동학농민혁명옥천기념사업회 창립기념식 및 학술대회 열려

모처럼 신문다운 신문을 보는 같네요. 유상욱2019.10.17 22:401,000 [기사]조국 동생 심경토로 "꾀병에 건달처럼 행동? 억울하다"

진실을 알려주셔서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주영2019.10.17 22:3150,000 [기사]조국 동생 심경토로 "꾀병에 건달처럼 행동? 억울하다"

진정한 민주주의가 정착 되는 그날까지 응원합니다 유남순2019.10.17 12:235,000 [기사]'여기선 뒈져도 아무도 모른다'... 억울함 안고 사망한 중령

이 사회의 부조리에 눈 과 귀를 닫고 아무것도 하지 않으려 한 저를 반성하게 하는 글입니다.커다란 사회 변혁이 일어나진 않겠지만 눈 과 귀를 닫지않고 힘쓰는 이 를 위해 응원합니다 서기바라기2019.10.17 11:4410,000 [기사]'여기선 뒈져도 아무도 모른다'... 억울함 안고 사망한 중령

강래혁변호사님..좋은일 하시네요...좋은글 잘 봤습니다. 응원하겠습니다. 홧팅!! 진서기2019.10.17 11:395,000 [기사]'여기선 뒈져도 아무도 모른다'... 억울함 안고 사망한 중령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힘찬이2019.10.17 10:073,000 [기사]이제 강남에서도 촛불을 들어야 합니다

검찰개혁의 구체적인 내용을 짚어준 기사가 아주 좋았습니다~ 앞으로 좋은 기사 계속 부탁드립니다~ 정재민2019.10.17 10:041,000 [기사]이제 강남에서도 촛불을 들어야 합니다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THINK2019.10.17 09:451,000 [기사]황교안, TK 언론 사주와 비공개 회동... '총선전략' 청취 논란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봄봄2019.10.17 09:152,000 [기사]유창선 시사평론가가 정치 아닌 '인생'을 말하게 된 이유

시민기자가 작성한 더 많은 기사를 읽어볼래요?

오마이뉴스 메인 바로가기
오마이뉴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10만인클럽

회원현재

더 좋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10만인의 연대10만인클럽은
오마이뉴스에 자발적으로 구독료를 내는 정기후원 모임입니다
수익모델의 혁명!자본의 영향력에서 자유롭기 위하여,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는 오늘도 달립니다
세계 최초의
시민참여형 대안언론!
오마이뉴스가 여러분의 나의 신문이 되겠습니다

작은 선물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시면 소정의 혜택을 드립니다
  • 10만인클럽
    다이어리북 증정
  • 광고 없는
    지면 서비스
  • 시민기자학교
    강의 할인
    바로가기
  • 꿈틀비행기
    여행 할인
    바로가기
  • 우리 공부합시다!
    10만인클럽 특강
    바로가기

오마이뉴스를 응원해주세요

  • 정기후원매달 1만원 이상씩 후원해요신청하기
  • 전화가입아래 공용 휴대전화 또는
    일반전화번호로 전화주세요
    010-3270-3828
    02-733-5505 내선0번
  • 일시후원비회원, 해외에 계신 독자들이
    쉽게 후원할 수 있어요
    신청하기
*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라면 원고료(10만원 이상)로도 10만인클럽 회원에 가입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함께 나누는 이야기

모이

함께 나누고싶은 이야기, 요즘 뜨는 이야기를 한 눈에!

당신 곁에 함께 있는 이야기 놀이공간 moi
나만이 알고 있는 정보, 일상, 경험, 취향, 현장제보,
우리동네 소식 등 함께 나누고 싶은 이야기를 찾으셨나요?
그럼 바로 moi 하세요

인기모이

    오마이뉴스로 기사를 전송할 수 있어요

    사진과 함께 간단한 글,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등
    모이에서 작성한 글을 오마이뉴스 기사로 전송해 보세요.
    검토 후 정식기사로 채택되는 기회가 주어집니다.
    1분만에 기사쓰기 완료!
    모이 기사쓰기 자세히보기
    짧은 글도 가능해요! 짧은 형식의 사건사고, 일상의 이야기를 기사로 전송할 수 있어요. 정식기사로 채택이 돼요 기사에 따라 오마이뉴스 메인, SNS, 포털사이트에 공유돼요.

      이제, 나만의 모이를 만들어보세요
      그리고 잊고 있던 기자의 꿈을 모이에 펼쳐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