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기상청이 지난 19일 동해안에서 발생한 지진을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으로 발표 내용과 관련해 지진발생 위치가 동해시 지역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보도해 시민불안이 가중되자 정확한 위치 표기를 기상청에 건의하기로 했다.  
 
지진위치 기상청ⓒ 기상청 발표 이미지
 
인터넷 포털에서 지도 검색을 하면 이곳은 강원도 주문진읍 및 양양군 현북면 근처임을 알 수 있고 관할 구역은 강원 중부해안인 강릉시의 관할 해역이다.
 
시에서는 기상청의 지진발표 시 위치 기준에 대하여 기상청에 문의한 결과 시청이 있는 곳이면 시청을 기준으로 한다는 답변을 받았고 금번에는 동해시청이 가장 가까워서 기준으로 삼는다는 내용을 들었다.
 
지진 발생위치가 행정구역상 강릉시 지역의 해역에 포함되어 있음에도 기상청이 동해시청을 기준으로 삼는 것은 오랜 관행대로 예보하는 것이며 시민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라고 말하면서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이면 동해시청에서 북동쪽으로 강릉시 주문진, 양양군 부근 위도임에도 전국에 동해시 지진으로 알려져 가뜩이나 최근 산불로 관광객이 줄고, 지역경제가 침체된 동해시를 지진 도시로 오인 인식하도록 했다.
 
또한, 정확치 못한 예보로 동해시 북동쪽 54km이면 도대체 어디인지 또 검색해야 위치를 알 수 있어 경로를 모르는 시민의 혼란만 가중시킬 뿐이라고 말하면서,
 
동해시는 바다에서 지진이 날 경우 공식 발표에서 해당지역 명칭을 정확히 써 줄 것을 기상청에 건의할 예정이다.

"강릉시 주문진읍 해상 부근"이라든지, "양양군 현북면 해상부근"이라든지 또는 강릉시의 해역기준으로 "강원 중부해안" 이렇게 명칭 변경을 하여 발표하도록 강력하게 요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