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민경욱

'소리통' 민경욱...이 와중에 하품하는 의원도

문희상 국회의장이 3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공수처법 표결 처리를 강행하자,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 등이 두 손을 모아 고성을 지르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공수처법 표결에 참여하지 않고 전원 퇴장했다. 옆에 앉은 김규환 의원은 피곤한 듯 하품을 하고 있다.

ⓒ남소연2019.12.30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