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김연철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

김연철 장관이 13일 오후 인천 강화군 라르고빌에서 열린 통일부 기자간담회에서 "남북관계는 진전 국면도 있지만, 소강 국면도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통일부 제공2019.11.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