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취객 폭행

최지현 경장은 26일 약속된 인터뷰 장소에 도착하자 탁자 위에 형광펜을 조용히 내려놓았다. 함께 갖고 나온 사건 기록 등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쓰려고 한 것으로 보였다. 최 경장은 "부상 전에는 별로 쓸 일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정환2019.09.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