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남소연 (newmoon)

재판에 넘겨진 김성태, 고소장 들고 회견

KT에 딸을 부정 채용시킨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자녀를 국회의원의 직무와 관련해 부정채용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22일 밝혔다.
김 의원은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같은 당 동료의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기소 결정에 유감을 표한 뒤 서울남부지검 권익환 지검장과 김범기 제2차장검사, 김영일 형사6부 부장을 피의사실공표죄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소연2019.07.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