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연합뉴스 (yonhap)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다큐멘터리 영화 '앨리스 죽이기' 언론시사회에서 김상규 감독(아래)과 신은미 씨가 화상통화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신씨는 지난 2014년 토크 콘서트에서의 발언으로 종북 논란을 불러와 2015년 강제출국돼 5년간 재입국이 금지됐다.

ⓒ연합뉴스2019.07.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