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인천신항

위험은 사방에 도사리고 있다. 2.4m 높이의 컨테이너 지붕 위도 그들의 작업 공간이다.

ⓒ류창현 포토디렉터2019.06.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