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반올림 (sharps)

'온도계 공장 근무 15세 소년 두달만에 수은 중독'

문송면의 열악한 노동조건이 기사화되면서 산업재해에 대한 사회적 경종을 울리기 시작했다.

ⓒ동아일보2018.07.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2007년 황상기 씨의 제보로 반도체 직업병 문제가 세상에 알려진 이후, 전자산업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을 보호하기 위하여 만들어진 시민단체입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삼성이 첫 단추를 잘못 끼웠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