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반올림 (sharps)

반올림 농성장 옆에 설치된 반도체 노동자상과 이재용상.

촛불집회 내내 끌려다니느라 낡고 해진 이재용 동상에는 '국정농단', '뇌물', 그리고 '산재살인' 이라는 푯말이 붙어 있다.

ⓒ반올림2018.07.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2007년 황상기 씨의 제보로 반도체 직업병 문제가 세상에 알려진 이후, 전자산업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을 보호하기 위하여 만들어진 시민단체입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삼성이 첫 단추를 잘못 끼웠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