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덕수 (osaekri)

대청봉 표지석

설악산의 주봉인 대청봉은 예전과는 많이 달라졌다. 많은 이들이 정상부에서 일출을 맞거나 혼잡하기 때문에 자칫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었다. 설악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에서 정상부의 돌들을 이용해 토사의 유실도 막고 탐방객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일정한 구간을 손보았다.

ⓒ정덕수2017.05.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많이 보고, 많이 듣고, 더 많이 느끼고, 그보다 더 많이 생각한 다음 이제 행동하라. 시인은 진실을 말하고 실천할 때 명예로운 것이다. 진실이 아닌 꾸며진 말과 진실로 향한 행동이 아니라면 시인이란 이름은 부끄러워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