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덕수 (osaekri)

분비나무

설악산의 주봉인 대청봉일대의 비가 얼어붙은 현상은 4월 20일 무렵 연초록의 새순을 내밀 분비나무까지 꽁꽁 얼렸다. 이런 혹독함을 이겨내며 얼마나 오랜 세월을 이 자리에서 계절의 변화를 보여주었을지 알 수 없는 나무의 놀라운 생명력이 이 현상 앞에서 비로소 경이로움을 더욱 크게 느끼게 된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2018.04.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많이 보고, 많이 듣고, 더 많이 느끼고, 그보다 더 많이 생각한 다음 이제 행동하라. 시인은 진실을 말하고 실천할 때 명예로운 것이다. 진실이 아닌 꾸며진 말과 진실로 향한 행동이 아니라면 시인이란 이름은 부끄러워진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