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덕수 (osaekri)

병풍취

지리적으로 극히 일부 지역에서만 만날 수 있는 병풍취는 국내산 산나물 가운데 가장 잎이 큰 나물이다. 고산식물이지만 설악산 지역에서는 해발 500m에서부터 병풍취가 군락을 이룬 걸 볼 수 있다. 물기가 눈에 보이지는 않으나 계곡을 형성한 바위산 사이는 물론이고 활엽수림이 잘 발달한 산의 골짜기에 주로 자생한다. 최근 야산에 재배를 할 정도로 찾는 이들이 많아졌다. 장아찌와 쌈, 볶음, 줄기를 이용한 장조림 등으로 널리 이용되는 고급 산나물이다.

ⓒ정덕수2018.04.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많이 보고, 많이 듣고, 더 많이 느끼고, 그보다 더 많이 생각한 다음 이제 행동하라. 시인은 진실을 말하고 실천할 때 명예로운 것이다. 진실이 아닌 꾸며진 말과 진실로 향한 행동이 아니라면 시인이란 이름은 부끄러워진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