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덕수 (osaekri)

산마늘(명이)

산마늘이 우리나라에도 두 종류가 있다. 울릉도가 자생지인 산마늘은 잎이 넓고 줄기까지 엷은 연두색을 띤다. 백두대간의 해발 1,000m 이상 고지대에 자생하는 산마늘은 잎의 폭이 울릉도산 산마늘에 비하면 현저히 좁고 갸름하다. 또한 줄기가 드물게 울릉도산과 같은 엷은 연두색도 있으나 대체로 짙은 자주빛으로 핏빛에 가까운 색깔이다. 맛은 역시 높은 산지에 자생하는 산마늘이 더 맵고, 더 달다.

ⓒ정덕수2017.05.1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많이 보고, 많이 듣고, 더 많이 느끼고, 그보다 더 많이 생각한 다음 이제 행동하라. 시인은 진실을 말하고 실천할 때 명예로운 것이다. 진실이 아닌 꾸며진 말과 진실로 향한 행동이 아니라면 시인이란 이름은 부끄러워진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