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덕수 (osaekri)

각시붓꽃

산자락 양지바른 곳에 각시붓꽃이 한창이다. 이때부터 참두릅과 당귀순이나 참나물과 같은 산나물이 그리 높지 않은 산골짜기에서 제법 먹을 만하게 자라난다. 참취와 고추나무순도 이때부터 시작되는데 산나물을 채취하는 시기는 역시 외국에서는 라일락으로 불리는 정향나무와 개회나무 꽃과 함께 시작해서 끝난다. 야트막한 산에 정향나무와 개회나무가 꽃을 피우면 나물을 뜯기 시작해서 대청봉에 개회나무꽃이 지면 산나물 채취도 끝난다.

ⓒ정덕수2018.04.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많이 보고, 많이 듣고, 더 많이 느끼고, 그보다 더 많이 생각한 다음 이제 행동하라. 시인은 진실을 말하고 실천할 때 명예로운 것이다. 진실이 아닌 꾸며진 말과 진실로 향한 행동이 아니라면 시인이란 이름은 부끄러워진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