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덕수 (osaekri)

괭이들

그리 넓지 않은 우리나라에서도 지역에 따라 괭이나 호미는 형태가 다르다. 충청도에서 이곳 강원도에서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끝이 뾰족한 괭이를 찾으니 없었다. 마치 자귀처럼 생긴 괭이만 있었다. 나무뿌리를 파거나 할 일이 적고 풀을 뿌리 바로 위의 생장점에서 자르기엔 용이할 수 있는 형태로 날을 새운 괭이만 있었다. 호미는 어떨까 싶어 확인하니 그것도 강원도에서 볼 수 있는 종류와는 모양이 달랐다. 강원도 호미는 왼손호미와 오른손잡이가 사용하는 호미가 다를 정도로 호미의 형태가 길고 역직삼각형이며 끝이 뾰족하다. 충청도가 고향인 김석수 대장장이는 이 두 종류의 향토적인 농기구를 모두 제작한다.

ⓒ정덕수2018.03.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많이 보고, 많이 듣고, 더 많이 느끼고, 그보다 더 많이 생각한 다음 이제 행동하라. 시인은 진실을 말하고 실천할 때 명예로운 것이다. 진실이 아닌 꾸며진 말과 진실로 향한 행동이 아니라면 시인이란 이름은 부끄러워진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