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보육원

선물이었던 여동생의 파양! 다시 보육원으로...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던 날, 여동생을 만나고 왔습니다. 날리는 꽃눈처럼 막둥이의 인생도 끝을 모르게 날아가고 있었습니다.

ⓒ김승한2015.04.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영화, 음악, 종교학 쪽에 관심이 많은 그저그런 사람입니다. '인간은 악한 모습 그대로 선하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