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bagram)

아이들이 운다

2부 학급별 축제에선 동영상을 보며 울고 재롱을 보며 웃고 눈물과 웃음이 교차하는 한 시간이 이었다.

ⓒ이철규2012.02.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