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족·국제

포토뉴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인 김진석 사진작가가 지난 2월 26일 '고려인의 길' 취재에 나섰다. 우즈베키스탄을 시작으로 타지키스탄, 키르기즈스탄, 카자흐스탄을 거쳐 고려인의 기차 이동 경로를 거꾸로 달려 블라디보스토크로 갈 예정이다. 이후 모스크바, 우크라이나, 조지아, 벨라루스를 거친 뒤 러시아 사할린과 캄차카의 고려인을 만날 예정이다. 김진석 작가의 '고려인의 길' 연재기사는 <오마이뉴스>에 단독으로 게재한다.[편집자말]
신 이스크라 선생의 작업실에서. ⓒ 김진석
 
우즈베키스탄을 떠나 타지키스탄으로 간다. 생소한 이름의 타지키스탄. 고려인의 이주 역사에 가장 먼 거리에 기록된 나라다. 2010년 인구조사 당시 600여 명의 고려인이 거주하고 있었다. 10년이 지난 지금에는 100~200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참고로, 타지키스탄은 10년에 한 번씩 인구조사를 한다.

난 떠나기 전에 마지막으로 신 이스크라 선생 댁을 방문했다. 벌써 네번째 만남이다. 지난번과 같이 커다란 대문을 열어주는 신 이스크라 선생의 표정은 밝았다. 

신 이스크라 선생의 소개는 여러가지로 할 수 있다. 우선 고려인 3세대로 우즈베키스탄에서 유명한 화가이다. 주로 꽃을 그린다. 색채가 화려해 마치 살아있는 듯한 느낌을 전해 받는다. 
 
신 이스크라 선생의 시아버지 신순남 선생의 작품들.ⓒ 김진석
 
신 이스크라 선생의 작업실 한켠에 놓여있는 물감 팔레트.ⓒ 김진석
 
두번째로 고 신순남 화백의 며느리이다. 신순남 화백은 러시아 이름 신 니콜라이 세르게예비치로 알려져 있다. 또한 영국 BBC 방송으로부터 '아시아의 피카소'라는 호평을 받은 그는 자신의 그림을 팔지 않았다. 

이유는 민족의 아픔을 그린 그림을 팔 수 없었기 때문이란다. 그의 대표작 '레퀴엠 - 이별의 촛불, 붉은 무덤'(길이 44m)을 1997년 대한민국에 기증했다. 정부는 그에게 해외거주 동포 화가로는 처음으로 문화예술 분야의 최고 훈장인 금관문화훈장을 수여했다. 레퀴엠은 현재 국립현대미술관에 소장돼 있다.
 
신 이스크라 선생이 들고 있는 훈장 증서.ⓒ 김진석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독립유공자 전일 선생의 외손녀다. 전일 선생은 함경북도 길주 출신. 1910년대 중반에서 1930년대 중반까지 중국과 러시아의 연해주 지역에서 항일운동을 전개하면서, 일제의 탄압을 받아 세 차례에 걸쳐 13년 가까이 옥고를 치룬 항일 혁명가이다. 또한 비밀항일결사단체인 광복단의 단장이기도 했다. 

신 이스크라 선생은 반가운 손님을 맞이하듯이 거실로 나를 데려갔다. 다과를 내놓고 그저 웃으며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사실 나중에 알았지만 신 이스크라 선생은 파키스병을 앓고 있다. 걸음걸이며, 말도 매우 조심스럽게 할 수밖에 없었다. 선생과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는 없었지만 따뜻한 어머니의 시선으로 나를 바라보는 눈빛은 아직도 잊을 수 없다. 

언제 다시 만날지 기약은 없다. 인사를 드리고 무거운 마음으로 대문을 나섰다. 신 선생은 불편한 몸으로 나를 큰길까지 배웅을 하기 위해 따라 나오셨다. 한사코 거절했지만 신 선생님은 운동 삼아 나가는 거라며 고집을 피우셨다. 큰길 건너편 내 모습이 보이질 않을 때까지 신 선생은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마치 먼길을 떠나보내는 자식을 바라보는 눈빛으로.

<고려인의 길> 전체 기사보기
 
불편한 몸으로 큰길까지 배웅을 나온 신 이스크라 선생.ⓒ 김진석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