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9.08.30 11:41l최종 업데이트 19.08.30 11:41l
 
자유한국당의 계산이 복잡해 보입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찰 수사를 옹호하고 나섰지만 국회 패스트트랙 관련해 고소·고발된 한국당 의원 59명에게 언제 검찰의 칼날이 겨눠질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30일 정철승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앞으로 정치인들은 정치 문제를 형사사건으로 만드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고 위험한 일인지 확실히 배우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