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9.05.08 11:58l최종 업데이트 19.05.08 11:58l
 
2011년 11월 10일, '309일 고공농성'의 주인공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이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내 85호 크레인에서 내려왔습니다. '김지도'로 불리는 김진숙 지도위원의 투병 소식이 뒤늦게 전해졌습니다. 8일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는 김 지도위원이 항암치료 후 투병 중이라며 마음을 모아 달라는 웹자보를 만들어 후원계좌를 공개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는 김지도의 쾌유 기원입니다.
댓글11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