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9.03.19 11:46l최종 업데이트 19.03.19 11:46l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서지현 부부장검사. 자신이 경험한 검찰 내 성폭력을 용기 있게 고발하면서 한국판 미투 운동의 디딤돌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조직의 민낯이 만천하에 공개된 후 검찰은 달라졌을까?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서 김학의 전 차관 사건과 장자연 사건에 대한 진상 규명을 지시할 정도로 녹록지 않아 보입니다. 18일 서지현 검사는 검찰의 오늘에 대한 짧은 일침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겼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